시 "재난지원금"

황선 | 기사입력 2020/08/25 [12:50]

시 "재난지원금"

황선 | 입력 : 2020/08/25 [12:50]

재난지원금

 

-황선

 

6조원과 미군을 맞바꾸자고

자해공갈 일삼던 미제가

펜데믹 공황 와중에

8조원을 빼간다. 

 

추가대출이 아니면

재난지원금 말고는 기댈 곳 없어

매일매일 목이 학처럼 길어지는

우리네 처지를 비웃으며

8조원을 F-35 고철덩어리와 맞바꿔 간다. 

 

휴전선을 녹여 

수해가 휩쓴 남북평야 

무너진 비닐하우스를 다시 세워야 할 때, 

하필 가난한 땅을 폭격하며 살찌운 록히드마틴,

그 록히드마틴과 팬타곤에 상납하는 

저들의 재난지원금

 

그래놓고는 

재난지원금을 누구에게 줄 것이냐,

재원은 있냐, 추경에 협조하라,

징징거릴 거면서.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