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태풍대비 당 방침 소홀 수십여명 인명피해...원산·강원 간부 처벌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05 [09:29]

북, 태풍대비 당 방침 소홀 수십여명 인명피해...원산·강원 간부 처벌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9/05 [09:29]

북 노동신문은 지난 3일 “태풍 9호 피해를 철저히 막을 데 대한 당의 방침 집행을 태공(소홀)하여 엄중한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원산시와 강원도 일꾼들의 무책임한 태도에서 교훈을 찾기 위한 회의”가 열렸다고 5일 보도했다.

 

신문은 “인민의 생명안전을 국사 중의 제일 국사, 중차대한 문제로 내세우고 있는 우리 당은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17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태풍에 의한 인명피해를 철저히 막는 문제를 중요안건으로 취급하고 해당한 결정을 채택하였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특히 9월 2일에는 폭우와 센 바람을 동반한 태풍 9호가 우리나라 경내를 통과하는 것과 관련하여 도, 시, 군당위원장들을 비롯한 각급 당 위원회 책임일꾼들이 인명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 결과를 당 앞에 전적으로 책임질 데 대한 당 중앙위원회 지시문을 하달하였다”라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당 중앙의 지시에 따라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인명피해를 철저히 막기 위한 사업이 해당 당위원회의 지도 밑에 치밀하게 조직·진행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그러나 원산시와 강원도의 일꾼들은 당의 방침을 사상적으로 접수하지 않은 데로부터 형식주의, 요령주의를 부리면서 위험건물들을 철저히 장악하여 주민들을 빠짐없이 소개시키기 위한 사업을 바로 조직하지 않아 수십여 명의 인명피해를 내는 중대사고를 발생시키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북은 당의 방침 집행을 소홀히 해 엄중한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원산시와 강원도 일꾼들의 무책임한 태도에서 교훈을 찾기 위해 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김재룡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주재했다.

 

신문은 “회의에서는 당 중앙위원회의 결정과 지시를 사상적으로 접수하지 않고 그 집행을 태공한 원산시와 강원도 일꾼들의 반당적 행위에 대한 자료가 통보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회의에서는 태풍피해를 막는 사업에서 중요한 것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인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 것이라고 그토록 강조한 당 중앙의 의도와는 어긋나게 인명피해를 발생시킨 원산시 안의 당, 행정, 안전기관 책임일꾼들을 당적, 행정적, 법적으로 엄하게 처벌한다는 것이 선포되었다”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당 중앙위 부위원장들과 조직지도부, 선전선동부 일꾼들이 참가했으며, 원산시와 강원도의 해당 일꾼들과 각 도, 시, 군당 일꾼들은 각 지역에서 화상회의에 참가했다.

 

한편 원산에는 지난 2일부터 3일 오전까지 강수량 200㎜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졌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바로알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