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기지 ‘캠프 마켓’ 주변 오염도 심각, 납 기준치 123배 검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19:03]

주한미군 기지 ‘캠프 마켓’ 주변 오염도 심각, 납 기준치 123배 검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10/05 [19:03]

주한미군기지였던 부평의 캠프 마켓의 주변 토지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캠프 마켓은 일제 강점기에 무기공장이었다가 해방 후 미군기지로 사용돼 왔다. 지난해 12월 한미 합의에 따라 인천시가 캠프 마켓 전체 44만㎡ 중 21만㎡ 땅을 우선 반환받았고, 2단계로 나머지 23만㎡ 땅도 추후 한미 협의를 거쳐 돌려받을 예정이다.

 

▲ 캠프 마켓 주변 오염도. 자료제공 윤미향 의원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미향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5일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2018년 주한미군 주변지역 환경오염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오염토양 정화 조치를 하는 인천 부평 캠프 마켓의 주변지역도 석유계총탄화수소(TPH), 납(Pb), 구리(Cu), 카드뮴(Cd), 아연(Zn) 등에 심각하게 오염되었다고 밝혔다. 

 

캠프 마켓 A 구역의 주변 지역인 굴포천을 따라 석유계총탄화수소(TPH)가 기준치의 31배인 15,560mg/㎏이 검출됐다. 납(Pb)은 무려 기준치의 123배가 넘는 86,334.7mg/㎏, 구리(Cu)는 77배에 이르는 11,649.9mg/㎏이 나왔다. 또 카드뮴(Cd)은 7.28배, 아연(Zn)은 6.6배가 높게 검출됐다.

 

캠프 마켓은 지난 2017년 환경부에서 다이옥신 오염을 조사한 결과, 7개 조사지점의 토양 시료에서 1,000 피코그램(pg-TEQ/g)을 초과했으며, 초고농도는 기지 북쪽 경계 부근의 1~3m 깊이에서 10,350pg-TEQ/g이 검출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부평구청은 지난 6월 국방부에 캠프 마켓 A, B 구역과 그 주변 지역의 오염 토양 정화조치 명령 공문을 보냈으며, 2022년 6월14일까지 이행보고서를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국방부는 “캠프 마켓 주변 지역 오염정화는 「토양환경보전법」에 의거 오염원인자 확인 후 정화책임자(원인자)가 정화하게 되어 있어 이에 대한 검토가 진행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캠프 마켓은 다이옥신류 등 복합오염되어 있는 A 지역(DRMO부지), 중금속·유류로 오염된 B 지역(일반행정 부지), 오수정화조 부지인 C 지역, 반환되지 않은 빵공장 부지 D지역으로 구분돼 있다. 국방부에 따르면, A 지역은 복합오염토양은 2019년 6월부터 2022년 9월까지 정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B 지역은 지난 9월부터 실시설계를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 12월까지 정화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캠프 마켓뿐만 아니라 칠곡의 캠프 캐롤, 의정부 캠프 시어즈, 천안 하이포인트, 부산 동구 55보급창, 대구 남구의 캠프 헨리·캠프 워커·캠프 워커 H-805, 평택 캠프 험프리에서 환경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윤미향 의원은 “부평 캠프마켓은 반환받기 전 다이옥신이 독일 기준의 100배 이상이 검출됐고, 칠곡 캠프 캐롤은 2011년 테트라클로로에틸렌, 비소, 페놀 등의 독성물질이 나와 문제가 됐기도 했다”라며 “캠프마켓은 주변지역의 심각한 오염이 확인된 만큼, 현재 진행하고 있는 기지 안 정화와 함께 진행하는 게 마땅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한미군기지와 주변지역 오염 문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문제”라며 “환경오염 조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철저히 정화해야 한다. 또 오염원인자 부담의 원칙에 따라 미국이 오염된 주한미군기지의 정화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부평 캠프마켓은 오는 14일 시설 개방 기념식을 열고, 부대 남측 야구장 일대(4만2,000㎡)를 일반 시민에게 개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한미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