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전두환을 엄벌하여 역사왜곡 단죄하자”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5:10]

진보당 “전두환을 엄벌하여 역사왜곡 단죄하자”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11/27 [15:10]

진보당이 전두환 엄벌을 사법부에 촉구했다.

 

오는 30일 故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전두환의 1심 선고 공판이 열린다.

 

진보당은 “이번 판결은 개인의 명예훼손을 넘어 여전히 아물지 않은 학살의 상처를 안고 사는 광주시민들의 명예를 회복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며 재판의 중요성을 짚었다.

 

진보당은 “전두환의 뻔뻔한 태도가 이어지는 것은 여전히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을 의미한다”라며 “법원이 5·18 왜곡과 폄훼의 정점에 있는 전두환을 엄벌하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전두환을 비호하는 추종 세력과 극우 세력들의 준동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진보당은 국회에 ‘역사 왜곡 처벌법’, ‘진상규명특별법’,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을 통과시킬 것을 주문했다. 

 

아래는 진보당 논평 전문이다.

 

----------아래-----------------------

 

[논평] 

 

전두환을 엄벌하여 역사왜곡 단죄하라! 

 

 

오는 30일 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전두환의 1심 선고 공판이 열린다. 이번 판결은 개인의 명예훼손을 넘어 여전히 아물지 않은 학살의 상처를 안고 사는 광주시민들의 명예를 회복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

 

전두환은 그간 광주 학살에 대한 반성은커녕 역사적으로 검증된 사실마저 왜곡하거나 자신은 5·18과 무관하다는 망언으로 책임을 회피해 왔다. 이번 재판에서도 “헬기사격은 없었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며, 헬기사격을 증언한 조비오 신부를 농락했다.

 

전두환의 뻔뻔한 태도가 이어지는 것은 여전히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을 의미한다. 법원이 5·18 왜곡과 폄훼의 정점에 있는 전두환을 엄벌하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전두환을 비호하는 추종 세력과 극우 세력들의 준동은 계속될 것이다. 이번 판결은 전일빌딩 곳곳에 남아 있는 탄흔과 목격자들 증언에도, 사법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헬기사격의 유죄를 인정하는 첫 번째 판결이 될 것이다.

 

5·18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여전히 중요한 시대 과제다. 정치권 역시 ‘역사 왜곡 처벌법’, ‘진상규명특별법’,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을 통과시켜 우리 사회의 소중한 민주적 가치들이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2020년 11월 27일

 

진보당 대변인실

ㅋㅋㅋ 20/11/28 [06:34] 수정 삭제
  남은 북인권 씨부리기전에 자신의 백성의 상처나 제대로 해결하고 나서 씨부리던지 해라. 북인권 씨부리는자들은 이중인격자다. 정말 역겹다.
함부로 동지인척 하지말자 20/11/28 [12:16] 수정 삭제
  네들이 하는 행동과 말, 뜻 다 보고 있다.
하지만 나하고 동지하자는 말은 하지말자. 난 그대들을 한때는 동지라고 생각했지만
동지라고 부르기엔 그대들이 너무 비겁하고 기회주의적이라 눈길을 돌려 버렸다.

한때는 네들이 국회앞에서 차디찬 콘크리트 맨바닥위에서 농성할때도
내 조그만 마음을 보내 응원했지만 6-7년이라는 세월이 흘러도
이석기도 김재연이도 이상규도 김미희도 아무것도 못하더구나..
마이 슬프다. 참으로 말로 할 수 없을 정도로 마이 슬프다.

남조선의 모든 진보세력이라 주장하는 자들에게 이제 이별을 고하고 싶다.
진보주의까진 않더라도 화장실에 앉아 똥을 싸든 식탁에서 물 한컵을 마시든
진보라는 뜻의 근본을 천착하는 넘을 아직 보지 못했다.

난 진보도 보수도 믿지 않는다. 그런 건 세상에 실재하는 걸 본적이 없기 때문이다.
난 오직 단 하루를 사는 넘이다. 아침 5시에 일어나서 세상이 존재하면 아하~ 세상이 오늘 아침에도
존재하는구나 하고 일하러간다. 그러고 오후 6시에도 태양이 진 이후에도 세상이 불을 켜고 살아있으면
아하~ 아직 세상 종말은 오지않았구나 하고 잠자리에 든다.

하루를 사는 넘에게 값비싼 진보 보수타령은 버겁기 그지없다.

난 단지 모두가 제 사람노릇을 별 비용 들이지 않고 누리는 그런 세상을 꿈꿀 뿐이다.

일찌기 남송의 시인 소동파가 그리 읊조렸다.

단원 인장구.. 단지 사람 사람세상이 오래 지속되기를 원할 뿐이다 라고.
나는 소동파를 조아한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진보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