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 확정 돼, 트럼프 “질서있게 권력이양 할 것”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10:33]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 확정 돼, 트럼프 “질서있게 권력이양 할 것”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1/08 [10:33]

미국의 제46대 대통령으로 조 바이든이 확정되었다. 

 

미국 상·하원은 7일(이하 현지 시각) 새벽 합동회의에서 바이든을 차기 대통령으로 공표했다. 

 

오는 20일에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 

 

미 상·하원은 애초 6일 합동회의에서 바이든의 대통령 당선을 확증하려 했다. 하지만 이를 반대하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국회 의사당 난입으로 회의가 중단되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 의회의 합동회의 후 성명을 통해 “투표 결과에 반대하고 팩트는 나를 지지하고 있지만, 20일 질서 있는 권력 이양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첫 번째 대통령 임기는 끝났지만,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드는 시작일 뿐이었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트럼프 왕조를 세우려면 2021/01/10 [12:43] 수정 | 삭제
  • ▶ 트럼프 취임 때 11살의 초등학생이 4년을 보냈으니 지금은 중학생이다. 하지만 트럼프는 숙제하지 않았던 고등학생 소리를 살아생전에 듣지 못하고 뒈질 것 같다. 오늘날 하는 짓이 꼭 중학생 수준이다. 트위터가 트럼프 계정을 정지시키니 친구(지지자)들을 우파 소셜미디어 서비스인 '팔러'로 이동시키고 있다. 공화당 의원과 보수 언론이 나서 이동을 독려하는 와중에 구글과 애플은 앱스토어의 다운로드를 차단하거나 퇴출을 경고했다. 현재 30만 건 정도 다운로드했다고 하는데 크게 확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 즉, 트럼프는 사이버상에서 IS처럼 요리조리 도망 다니며 사고를 치려고 한다. 아무튼, 소꿉장난을 어떻게 하든 상관없지만 집에 큰불을 내는 게 중요하니 시간에 맞춰 꼭 그리하길 바란다. 미 국방장관 대행, 합참의장, 전략사령관 등은 모두 트럼프가 임명한 매우 충실한 꼬봉들이라 펠로시의 말을 귀담아들을 필요 없다.

    ▶ 미국 내 진내 사격은 미사일 부대 사령관만 움직여도 된다. 미국을 방어하던 사드의 방향만 틀어 발사해도 된다. 이들 전부가 트럼프 말을 듣지 않아도 핵잠수함 선장에게 SLBM 발사를 지시할 수 있고, 정 안되면 전략폭격기나 스텔스 전투기 조종사에게 지시해도 된다. 당연히 드론 조종사도 활용할 수 있다. 즉, 막는다고 막을 수 있는 일이 아니다.

    ▶ 이렇게 누구나 할 수 있는 일도 제대로 할 수 없으면 트럼프는 태생적으로 빈 라덴보다 못한 인물이 된다. 그야말로 정화조 구더기나 똥개 같은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미 민주당도 지난 4년간 고생하며 얻은 3관왕인데 잘못하면 늑대 입에 톡 털어 넣게 되고, 트럼프 공화국이나 왕조가 들어서면 당 자체가 소멸할 수도 있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트럼프 한 명을 물어뜯는 듯 보이지만 물 밑에서 대기하는 꼬봉은 수백만 명이 있다.

    ▶ 다음 사건을 터트릴 때 성공하려면 트럼프는 새로운 트럼프 공화국이나 왕조 건설을 위함이라고 반드시 선언해야 한다. 말단 꼬봉들까지 그들이 앉을 자리가 눈에 보이도록 해야 한다. 미국인이 반 정도 사라지면 고용 문제도 저절로 해결되고 연금 지급도 필요 없다. 러시아 인구인 약 1억 5천만까지 내려가면 푸틴 대통령처럼 30년 장기 집권이 수월해지고 100세의 현역 대통령도 될 수 있다. 뒈지기 전에 고등학생 소리는 들어야 하지 않겠는가?
  • 트럼프가 앞으로 할 일 예상 2021/01/09 [12:39] 수정 | 삭제
  • ▶ 트럼프가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세상만인이 자신을 향해 "You're hired!"라고 말하는 것이다. 대선 패배로 이렇게 될 상황이지만 그 이전에 2차 탄핵이 통과하거나 수정헌법 25조가 발동하면 더 빨리 꺼져야 한다. 제2의 안중근 의사가 나타나면 실직이 아니라 아예 저세상으로 가야 한다.

    ▶ 꺼지기도 싫고 수많은 저승사자를 만나기도 싫은 트럼프는 물렁물렁한 대가리를 다시 굴리기 시작했고 찾은 결과는 미국의 핵무기를 미국을 향해 쏘라는 명령인 '진내 사격'을 핵 가방을 통해 지령을 내리는 일이다. 백악관 지하벙커에 들어가 워싱턴 D.C. 진내 사격을 요청하면 바이든, 해리스, 펠로시와 상·하원 의원을 싹쓸이할 수 있다. 물론 대가리를 좀 더 굴리면 미사일로 정밀사격 할 수도 있다. 이런 일도 의회에서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인증을 하기 전에 했으면 금상첨화였다.

    ▶ 하지만 인증했다 하더라도 '조작된 쿠데타'를 일으켜 군, 경찰, 정보기관, 언론, 법원 및 헌법재판소와 SNS 등을 장악한 뒤 떠드는 넘이 있으면 필리핀식 즉결처형을 하거나 일일이 잡으러 다니기 귀찮으면 그 지역 전체를 핵무기로 골로 보내면 된다. 이렇게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탄핵이나 수정헌법 25조 등을 뺀 새로운 헌법을 제정하면서 미국을 트럼프 공화국 또는 왕조로 바꾸면 모든 게 끝난다. 이런 일은 아주 간단하므로 대가리가 물렁물렁해도 충분히 해낼 수 있는 일이다. 뒈진 넘들이 많으니 극우 단체에 나누어줄 자리도 충분히 생긴다.

    ▶ 눈치 빠른 펠로시가 이점이 걱정되어 합참의장에게 서한을 보내고 전화로 당부했지만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 같다. 위와 같은 사태를 그렇게 한다고 막을 수 있는 일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12·12 같은 사태를 일으켜서라도 트럼프가 행동하기 이전에 이런 루트를 장악해야 한다. 트럼프는 '조작된 쿠데타'가 성공할 수 있도록 전국적으로 꼬봉을 심는 긴급 인사 조치를 취해야 한다.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지도 않을 것이니 트럼프는 참석할 필요가 없다고 한 것이다.

    ▶ 아무튼, 미국에서 이런 사태가 일어날 때는 조선에서 신형 ICBM을 미국 본토를 향해 몇 발 시험 발사해도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이 오리발 내밀면 이 모든 건 트럼프가 저지른 일로 간주할 것이다. 트럼프는 싫든 좋든 그의 공화국이나 왕조를 지키려면 조선과 평화협상을 체결해야 하고 모든 대북 제재를 해제하고 한국보다 더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그렇다고 주기적으로 조선에 상납하는 걸 잊어서는 안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