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국의 내정간섭과 ‘승인’ 정책을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3/16 [15:32]

“미국의 내정간섭과 ‘승인’ 정책을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3/16 [15:32]

국민주권연대가 16일 성명을 발표하고 “내일(17일) 미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일본을 거쳐 한국을 방문한다”라며 “미국의 외교안보 수장들이 한국에 와서 강도적 요구를 들이밀며 내정간섭을 할 것임은 불 보듯 뻔하다”라고 주장했다.

 

국민주권연대는 또 “바이든 정부는 각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해 이미 자신의 대북정책 방향을 드러냈다”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특히 어제(15일)부터 한미연합군사훈련은 평양 봉쇄와 함흥 상륙 등 북한 침공 내용의 훈련으로 전환되었다”라며 “미국이 북미 정상 간 약속을 파기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하면서 대북적대정책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이상 한반도 긴장 격화는 피할 수 없게 되었다”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민주권연대는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에게 ▲대북적대정책을 즉각 철회, ▲평화협정을 체결, ▲대북제재 즉각 해제, ▲내정간섭 중단 등을 엄중히 요구했다.

 

다음은 국민주권연대 성명 전문이다.

 


 

[성명] 방한하는 미 국무·국방장관에 엄중히 요구한다

 

내일(17일) 미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일본을 거쳐 한국을 방문한다. 

 

미국의 외교안보 수장 두 명이 동시에 한국을 방문하는 것도 이례적이지만 미국의 정권교체 후 처음 오는 것이라서 더욱 주목을 받는다. 

 

듣자하니 이들은 새로운 대북정책을 마련해가지고 오는 듯하다. 

 

하지만 우리는 새로운 대북정책에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는다. 

 

바이든 정부는 각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해 이미 자신의 대북정책 방향을 드러냈다. 

 

특히 어제(15일)부터 한미연합군사훈련은 평양 봉쇄와 함흥 상륙 등 북한 침공 내용의 훈련으로 전환되었다. 

 

미국이 북미 정상 간 약속을 파기하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하면서 대북적대정책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이상 한반도 긴장격화는 피할 수 없게 되었다. 

 

미국은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대북적대정책을 즉각 철회하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해법은 이미 남북미 정상의 합의로 도출되었다. 

 

바로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것이다. 

 

미 국무·국방장관은 전쟁과 대결을 포기하고 평화협정 체결에 성실히 나서라!

 

한반도 문제를 대화와 협상의 방법으로 평화롭게 풀기 위한 시작점은 미국의 부당한 대북제재 철회에 있다. 

 

미국의 두 장관은 미국 내에서조차 무용지물이라 평가받는 대북제재를 해제해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써야 한다. 

 

대북제재 즉각 해제하라!

 

미국의 외교안보 수장들이 한국에 와서 강도적 요구를 들이밀며 내정간섭을 할 것임은 불 보듯 뻔하다. 

 

미국은 이미 사상최대 주한미군 지원금(방위비 분담금) 인상안을 관철시켰으며, 우리 의사는 묻지도 않고 사드 외에 또 다른 요격미사일 2종을 한국에 추가 배치하겠다고 공개했고, 중국 포위망인 쿼드에 참여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 

 

특히 국무장관인 토니 블링컨은 며칠 전 한국 내 동결된 이란 자금을 해제하지 않겠다고 하여 우리 화물선 ‘한국케미호’의 이란 억류 사태 해결을 가로막았다. 

 

이것이 바로 미국이 이른바 ‘동맹국’을 대하는 태도다. 

 

우리는 미국의 내정간섭과 ‘승인’ 정책을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다. 

 

미국은 내정간섭 중단하라!

 

내일 방한하는 미국의 두 장관은 우리의 입장을 진지하게 대하며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다. 

 

만약 미국이 대북적대정책을 서둘러 철회하고 대북제재 해제와 평화협정 체결에 나서지 않는다면 그 결과는 전적으로 미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에 대한 내정간섭을 지속하려 한다면 우리 국민의 분노를 결코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미국은 대북적대정책 즉각 철회하라!

미국은 대북제재 해제하고 평화협정 체결에 나서라!

미국은 내정간섭 중단하라!

 

2021년 3월 16일

국민주권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