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조선일보의 도 넘은 시민 신상털기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3:15]

[논평] 조선일보의 도 넘은 시민 신상털기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4/06 [13:15]

4.7 재보궐선거 판세가 흔들리는 것일까?

 

조선일보가 5일 자극적인 제목의 단독기사를 연거푸 쏟아냈다.

 

조선일보는 “[단독] 의인이라던 생태탕집, 도박 방조로 과징금 600만 원 처분”, “김어준에 ‘박형준 LCT 특혜’ 제보자, 알고 보니 사기 전과자”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두 기사 모두 서울·부산시장 선거의 주요 쟁점인 ‘내곡동 땅’과 ‘LCT’ 관련해 제보를 한 시민에 대한 기사이다.

 

먼저 여기서 의문이 생긴다. 

 

생태탕집은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실을 기자는 어떻게 알게 되었을까? 경찰이나 검찰 쪽에서 일부러 정보를 흘린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생긴다.  

 

그리고 이 두 기사는 같은 기자가 같은 날 작성했다. 과연 우연이라고 볼 수 있을까?

 

이 기사가 노리는 것은 제보자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려 주장의 신빙성을 낮추려는 것이다.

 

이는 영화 ‘내부자들’과 흡사하다. 영화에서는 ‘가짜뉴스’를 퍼뜨려 재벌·언론·정계 유착관계를 양심선언 한 제보자의 신뢰를 떨어뜨렸다. 

 

조선일보의 이런 기사는 오세훈 후보에게 ‘내곡동 땅 말바꾸기’, 박형준 후보에게 ‘LCT 특혜’를 비롯한 각종 의혹 등이 약점으로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방증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조선일보는 같은 날 “주민들 단톡방서 오세훈 비판 그 사람, 드러난 정체는”이라는 기사까지 게재했다. 

 

조선일보가 시민들에 대해 과도한 뒷조사를 하며 기사를 쏟아내는 것과 달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생태탕집 사장과 아들에게 “박영선 돕다 처벌받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길 바란다”라고 겁박한 사실을 다루지 않고 있다.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굳이 뒷조사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사실이지 않은가. 

 

이런 조선일보의 행태를 보니 이번 재보궐선거가 결코 국민의힘에 절대로 유리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쓰레기언로놈들죽여야~ 21/04/06 [18:35] 수정 삭제
  대한미국의올바른여론이형성되려면극소수언론을제외하고프랑스드골장군방식으로모조리도륙해치워야올바른언론이바로설수있을것이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