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의 반일 투쟁과 일본에 강경 보복 촉구하는 여론

하인철 통신원 | 기사입력 2021/05/19 [15:30]

국민들의 반일 투쟁과 일본에 강경 보복 촉구하는 여론

하인철 통신원 | 입력 : 2021/05/19 [15:30]

▲ 일본대사관이 있는 건물 앞에서 현수막을 들고 있는 대학생들     ©김영란 기자

 

지난 4월 13일 일본에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고 결정했다. 이에 대해 전국 의회에서 결의안을 채택하고 반일에 대한 여론이 많은 상황이다. 

 

그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일본을 규탄하는 다양한 반일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나 가장 많은 시위를 벌이고 있는 곳은 수산업계 직종 종사자들이다.

 

그들은 지난 몇십 년 간 이어오던 자신들의 생존이 일본의 오염수 방류 때문에 하루아침에 잃어버릴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수산업계에서는 연일 시위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전국적으로 수협협의회는 이번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절대 안 된다며 강경하게 대응에 나서고 있다.

 

바닷가에서는 해상시위가 이어지기도 했다. 19일은 거제 바닷가 앞에서 어선 50척이 모였고, 30일은 부산 바닷가 앞에서 어선 40여 척이 모이는 등 많은 국민들의 참여로 해상시위가 이뤄졌다. 

 

해상 시위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 수협 관계자들의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4월 14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수협중앙회 등 전국 수산업인 단체들이 “원전 오염수 방류는 전 세계 인류에게 핵 공격과 다를 바 없는 파멸적 행위"라며 강력하게 규탄했다. 4월 21일, 경남수협장협의회 소속 10개 지역 수협장과 수협중앙회 경남본부장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같은 날 21일, 부산에서도 대형기선저인망수협 소속 어업인들이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철회와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 국내 수산물 소비 위축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4월 30일, 제주도에서도 일본 규탄 집회가 열렸다. 당시 제주도 수협 관계자들과 수산업 관계자들은 일본에 강한 분노를 표시하며 정부의 강력 대응을 촉구했다.

 

수산업계뿐만 아니라 노동계와 청년학생들도 반일 투쟁에 나서고 있다.

 

4월 17일 민주노총은 일본의 오염수가 안전하다는 주장에 “안전하면 너희가 마셔라”라며 규탄을 했었고 민주노총 부산본부도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시위를 열었다. 한국노총도 5월 11일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 규탄을 하며 일본대사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4월 16일부터는 대학생들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5월 15일까지 농성을 진행했다. 대학생들의 농성에 수많은 국민의 응원과 지지가 이어졌다. 4월 21일,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서도 청년학생들이 투쟁을 이어갔다. 부산 청년학생들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분노한 부산 지역 청년 학생들이 일본 영사관 앞에 모였다”라며 “일본 고위 당국자가 ‘한국 따위의 항의는 듣고 싶지 않다’ 발언했는데 다시 한번 똘똘 뭉쳐서 반드시 일본 ‘따위’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막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이들은 영사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갔고 5월 1일 마무리했다. 당시 짧은 기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국민의 응원과 지지가 있었다. 이렇듯 반일 투쟁 여론이 곳곳에서 들끓고 있다.

 

또한 대일 강경 보복 여론도 높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일본의 사죄, 정부의 강력대응 촉구’를 주제로 진보당에서도 현장 서명을 진행했다. 국민은 “이 문제로 목소리를 내줘서 고맙다”, “진보당이 꼭 해결했으면 좋겠다” 등의 응원을 했다. 

 

또한 지난 23일 제주도 이장단 현장 집회에서 “오염수가 안전하다면 왜놈들 너희나 다 마셔라”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온라인 여론도 뜨겁다. 지소미아 파기, 한일 외교 단절, 일본의 도쿄 올림픽 불참 등으로 강력 저지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은 1만 2천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국민은 4월 13일 자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기사에 댓글로 강력 대응을 촉구했다. “올림픽 보이콧해라(찬성 993 반대 13)”, “일본 불매운동하고 수산물 수입금지도 해야지(찬성 1,646 반대 13)”, “이 시간 이후부터 모든 일본제품 불매운동 들어가야 합니다. 정부도 국가와 국민의 명운이 걸려있는 만큼, 농수산식품뿐만 아니라, 가공식품을 포함한 모든 원자재를 수입금지 조치하여야 합니다. 국내 농수산 경제도 반드시 보호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현 정부와 민주당을 보이콧 할 것입니다. (찬성 3,402 반대 83)”, “그렇게 안전하면 그 귀한 걸 왜 버리냐? 니네들이 밥도 해 먹고 라면도 끓여 먹고 생활용수로 적극 활용해라(찬성 4,181 반대 5) 등 일본의 조치에 대해 반일 의식을 보이며,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이렇듯 전국적으로 반일 투쟁과 강경 대응을 촉구하는 여론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정부는 강력한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일본과 함께 소통해 대응 협의체를 만들려 한다는 발표가 나왔다. 이후 협의체의 대응이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하겠지만 일본의 입장을 다 들어주려 하다 보면 국민의 요구와는 동떨어질 수밖에 없다. 

 

정부는 미국과 일본의 눈치를 보지 말고 국민을 믿고 일본에 강력하게 요구하고 행동해야 한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