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교올림픽 불참 검토해야...제국주의 망령은 타협 대상 아니다”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1:35]

이재명 “도교올림픽 불참 검토해야...제국주의 망령은 타협 대상 아니다”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6/10 [11:35]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쿄올림픽 지도 독도 표기를 언급하면서 ‘도쿄올림픽 불참’에 대해 “심각한 검토를 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지사는 9일 페이스북에 <‘도쿄올림픽 보이콧’ 이제는 ‘검토’해야 할 때>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일본 정부는 계속된 무반응이다. 도쿄올림픽 지도의 독도 표기 관련, 우리 정부의 항의와 지방정부 차원의 서한, 국회의 규탄 등이 이어졌지만 일관된 모르쇠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일관계가 개선되기를 누구보다 기대하지만 이런 방식으로는 영영 가능하지 않다. 외교는 주권국가 간의 끊임없는 상호작용의 결과인 만큼, 명백한 정치적 도발에 대응하여 그에 걸맞은 우리의 분명한 행동이 필요한 때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인용하면서 일본의 행태를 비판했다.

 

이 지사는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셨듯 독도는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이다. 전 세계를 피로 물들였던 지난날 제국주의의 망령은 결코 우리가 타협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IOC의 조속한 대처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라며 “IOC의 무대응은 중립이 아니라 일본의 정치적 주장에 동조하는 편향적 행위이다. IOC는 지금 이 순간 누가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고 있는지 직시하고 평화를 선양하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나서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