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불참으로 일본의 못된 전범국의 본성을 응징하자”

이선자 통신원 | 기사입력 2021/06/11 [13:37]

“도쿄올림픽 불참으로 일본의 못된 전범국의 본성을 응징하자”

이선자 통신원 | 입력 : 2021/06/11 [13:37]

▲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11일 오전 11시 일본 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독도 도발을 규탄하면서 ‘도쿄올림픽 불참, 한미일 군사동맹 해체’를 촉구했다.  © 이선자 통신원

 

▲ 공은희 부산경남주권연대 공동대표.  © 이선자 통신원

 

▲ 김동윤 평화통일센터 하나 대표.  © 이선자 통신원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 정당화하는 도쿄 올림픽을 반대합니다.”

“도쿄올림픽 보이콧으로 일본의 그 못된 전범국의 본성을 응징합시다.”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11일 오전 11시 일본 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독도 도발을 규탄하면서 ‘도쿄올림픽 불참, 한미일 군사동맹 해체’를 촉구했다.

 

공동행동은 “일본의 독도 도발은 미국의 방조 아래 독도를 국제적인 분쟁지역으로 인식하게 만들어 자신의 군대를 독도방어에 사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군국주의 부활’의 신호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권국가답게 일본의 사과와 철회가 없을 시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고 한반도 정세를 악화시키는 한미일 군사동맹에서 당장 나올 것”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김동윤 평화통일센터 하나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우리 국민들의 우려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미일 군사동맹을 구축하려는 미국의 압박이 날로 거칠어지고 있다”라며 “바이든 정부가 동맹 강화를 운운하며 한미일 3국 협력을 강조하는 것은, 식민 지배에 대한 진정한 반성없이 미국의 힘을 업고 군국주의로 내달리고 있는 일본과 우리나라를 억지로 화해 시켜 반중 전선과 대북 적대에 동참시키려는 미국의 의도가 깔려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정부를 압박해 반중 대결과 대북 적대를 강요하는 미국을 강력히 규탄한다”라고 말했다.

 

김동윤 대표는 또 “우려스러운 것은 문재인 정부의 움직임이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계속해서 ‘한미동맹’을 운운하며 바이든의 한미일 삼각동맹 구축의 요구를 추종한다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침략자 일본과 손잡고 동족을 적대하는 반민족 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은희 부산경남주권연대 공동대표는 “국제사회의 평화와 인류애, 단합을 상징하는 올림픽의 본 취지를 잔뜩 흐린 일본의 죄질이 불량하다”라며 일본의 독도 도발을 규탄했다.

 

공은희 공동대표는 “전범기를 경기장에서 응원 도구로 사용한다면 욱일기 홍보 무대가 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라며 “군국주의 올림픽으로 침략의 역사를 왜곡하려는 일본의 의도가 명백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럽고 나쁜 도쿄올림픽은 중단해야 마땅하다”라며 “우리는 도쿄올림픽 불참과 함께 온 국민이 함께하는 일본 불매운동으로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공동행동은 도쿄올림픽 유니폼을 입고 가슴에 ‘독도침탈 욱일기’를 단 일본인이 든 도쿄올림픽 오륜기에 불참 딱지를 붙이는 상징의식도 진행했다.

 

▲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동주 범민련 부산연합 사무처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 이선자 통신원

 

▲ 부산시민사회가 일본의 독도 도발을 규탄하고 있다.  © 이선자 통신원

 

▲ 이날 미군철수부산공동행동은 도쿄올림픽 유니폼을 입고 가슴에 ‘독도침탈 욱일기’를 단 일본인이 든 도쿄올림픽 오륜기에 불참 딱지를 붙이는 상징의식도 진행했다.  © 이선자 통신원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기자회견문]

 

군국주의 부활음모 일본의 독도 도발 강력하게 규탄한다!

문재인 정부는 주권국가답게 일본의 사과와 철회가 없을 시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고 한반도 정세를 악화시키는 한미일 군사동맹에서 당장 나올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최근 일본의 독도 도발 수위가 ‘위험선’을 넘어서고 있다.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땅으로 명기하는 것도 모자라, 부산 일본 영사관 홈페이지에는 버젓이 독도를 일본의 영토인 ‘다케시마’라고 공개적으로 언급하며 해설하는 어처구니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우리는 일련의 도발들이 우연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본의 독도 도발은 미국의 방조 아래 독도를 국제적인 분쟁지역으로 인식하게 만들어 자신의 군대를 독도방어에 사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군국주의 부활’의 신호탄이라고 생각한다. 아베 정부 때도 국민의 반대로 진행하지 못한 ‘평화헌법’을 자기 나라 밖으로 군대 동원이 가능한 ‘전쟁헌법’으로 바꾸기 위한 국민 여론 호도용 도발이며, 독도를 빌미로 한반도 유사시 군대를 동원한 재침야욕을 드러낸 것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는 이런 독도 도발의 뒤에 숨어있는 미국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미국은 일본이 군사적으로 재무장해서 중국과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돌격대가 되어 주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일본의 헌법 개정과 군사무장에 대한 일본 내 여론의 지지가 필요한데 이를 위해 독도 문제를 일본이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용인해 주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미국 정부는 독도영토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는 것이 이를 증명해준다고 생각한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위험천만한 미국과 일본의 속셈에 한국 정부가 한미일 군사동맹이라는 틀에 스스로 들어가려는데 있다. 한미동맹을 금과옥조처럼 생각한 나머지 미국의 요구대로 한미일 군사동맹에 들어간다면 그것은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만난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군사동맹에 가담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며 이는 한반도 정세를 위기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문재인 정부는 한미동맹에 목숨을 걸 게 아니라 주권국가의 영토인 독도 도발을 강행하고 있는 일본과의 외교전에 단호하게 나서야 한다. 일본의 사과와 도발 철회가 안 될 시 다가오는 7월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고 전쟁의 불구덩이나 다름없는 한미일 군사동맹에서 나오기 위한 선언과 행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은 군국주의 부활 음모인 일본의 독도 도발 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이를 방조하고 있는 미국을 규탄하는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촛불정부답게, 주권국가답게 일본의 도발 행위에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을 촉구해 나갈 것이다.

 

 

2021년 6월 11일

미군철수 부산공동행동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