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란’, ‘120시간 노동’..말만 하면 사고치는 윤석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6:55]

‘민란’, ‘120시간 노동’..말만 하면 사고치는 윤석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7/21 [16:55]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먼저 윤 전 총장은 20일 대구를 방문해 “(코로나 초기 확산이)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이었더라면 정말 질서 있는 처치나 이런 진료가 안 되고 아마 민란부터 일어났을 거다 하는 얘기를 할 정도로..”라고 말을 했다.

 

이 말이 알려지자마자 윤 전 총장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구로 달려간 의료진을 비롯한 전 국민의 노력을 무시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대구와 다른 지역을 비교해 지역감정을 조장했다는 비판도 거세게 나왔다. 

 

국민은 “민란을 일으킬 지역이 어디냐”, “대구를 악용하지 말라”, “윤석열이 급한가보다, 지역감정을 조장하다니”, “광주에서는 비석 쓰다듬더니 대구 가선 지역감정 조장하는 막말 플레이”, “윤석열 씨 아무리 봐도 정치인으로서의 자질은 없는 거 같다”, “다른 지역이었으면 민란? 대구 칭찬하려고 타 지역들 싹 다 비하해버리네”, “대구 표 얻자고 모든 지역을 비하하는 건 애초에 대통령감은 아니란 걸 증명하는 거” 등의 댓글을 달며 윤 전 총장을 비난했다.  

 

또한 윤 전 총장의 ‘주 120시간’ 발언도 뭇매를 맞고 있다.

 

윤 전 총장은 19일 오후 공개된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주52시간제’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를 내놓으며 “한 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은 “이 나라에서 과로사로 숨지는 노동자가 1년에 몇 명인지 알고 말하는 건가?”, “주 120시간이면 5일 동안 24시간씩 근무해야 한다”, “저런 사람이 대권 주자라니”, “일주일에 120시간 일하라는 건 노동자가 아니라 종이라는 인식인데? 종도 일주일에 120시간 일을 안 할 것이다”, “윤 씨는 평생 땀 흘려 일한 적이 없는 인간이기에 노동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 모른다. 검찰 권력을 쥐고 선택적 수사와 기소로 수많은 대한민국의 법과 원칙을 망친 자가 대권 후보라는 직함으로 수준 없는 헛소리를 지껄이는 것이 가소롭다”, “석열이 얘가 뭘 알겠어!!! 압수수색하면 다 되는 줄 아는 애가...!!”라는 댓글을 달며 비판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이번 말이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는 주장이 있다. 왜냐하면 말은 평상시 그 사람의 생각을 표현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평상시 윤 전 총장이 생각했던 지역감정과 노동에 대한 천박한 인식이 이번에 그대로 드러났다고 지적하고 있다.

 

장모 구속, 부인 사생활 의혹 그리고 본인도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대선 출마 선언 이후 계속 떨어지고 있다. 여기에 거듭된 망언으로 윤 전 총장이 대선 후보로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