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3명 시민 “조선일보 부수조작 건에 대한 강제수사 촉구”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9/09 [14:55]

943명 시민 “조선일보 부수조작 건에 대한 강제수사 촉구”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9/09 [14:55]

▲ ‘조선일보 부수조작 건에 대한 강제수사 촉구’ 고발장을 접수하는 기자회견 모습. [사진-촛불전진(준)]  


촛불전진(준)은 7일 4시 서울 경찰청 앞에서 ‘조선일보 부수조작 건에 대한 강제수사 촉구’ 고발장을 접수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3월 2일, 시민단체들과 국민들은 조선일보가 ABC협회를 통해 유료부수를 2배가량 올렸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조선일보와 방상훈 회장, 홍준호 발행인, ABC협회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불공정거래행위),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그리고 위계를 통한 업무방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조사가 착수되기는커녕 검찰과 경찰에서 수사를 시작한 것은 5개월이나 지난 8월 말에서였으며, 여전히 그 이후에도 수사는 진척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기자회견에 참가한 박준의 촛불전진(준) 준비위원장은 “수사가 어떻게 되고 있는지 알 수 없다. 한국 ABC협회와 조선일보가 악의적으로 부수조작을 했고, 이를 강제수사로 전환했었어야 했는데 그 뒤 어떤 수사의 징후도 보이지 않는다”라며 “국민들이 다시 한번 수사를 촉구하는 의미에서 국민고발인단이 고발장을 접수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한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도 발언했다.

 

백은종 대표는 “경찰은 기피하지 말아야 한다. 즉각 강력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 질질 끌며 대선 때까지 아무것도 안하리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언제까지 불신을 받을 것인가?”라며 경찰의 지지부진한 수사 태도를 지적했다.

 

이어 “공문을 내려 수사에 협조하지 말라고 조선일보 측에서 지침도 내려왔다고 한다”라며 “언론을 바로 세우기 위해 시민들이 고발인단으로 나섰다. 시민들의 2, 3차 행동이 이어져야 한다. 앞으로도 우리는 경찰의 행동을 지켜볼 것이다”라고 부수조작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대표 고발인 김민웅·우희종·김은진 교수를 포함해 총 943명의 시민이 고발인으로 함께했으며, 고발인 모두 직접 날인한 도장을 첨부했다.

 

그리고 촛불전진(준)은 부수조작 건과 관련해 문체부에 9일 진정했다.

 

촛불전진(준)은 “법적 권한을 가지고 국가 보조금 환수를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 정부가 부당하게 유용한 금액을 강제 환수 조치하고 5배 징벌적 환수가 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와 박준의 촛불전진(준) 준비위원장이 서울 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촛불전진(준)]  

 

▲ [사진제공-촛불전진(준)]  

 

▲ [사진제공-촛불전진(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