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관련 피의자로 입건돼"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19:00]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관련 피의자로 입건돼"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9/10 [19:0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전 총장 재임 시절, 검찰이 미래통합당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여권 인사들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관계자는 과천 공수처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을 어제 입건했다”라며 “혐의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 4개”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공수처는 고발사주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국힘당 김웅 의원의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으며, 또 다른 핵심 관련자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사무실과 자택도 같은 시간 압수수색했다.

 

윤 전 총장 등 고발 사주 의혹 관련자들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만큼 공수처가 수사에 속도를 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