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부부장 “남북관계 완전 파괴로 치달을 수도”..문재인 대통령 발언 비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23:04]

김여정 부부장 “남북관계 완전 파괴로 치달을 수도”..문재인 대통령 발언 비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9/15 [23:04]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방을 헐뜯고 걸고 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남관계는 여지없이 완전파괴에로 치닫게 될 것이다.”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15일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면서 이처럼 경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첫 시험발사를 참관하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에서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망탕 따라 하고 있는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여정 부부장은 “우리는 지금 남조선이 억측하고 있는 대로 그 누구를 겨냥하고 그 어떤 시기를 선택하여 ‘도발’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당대회결정 관철을 위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계획의 첫해 중점과제수행을 위한 정상적이며 자위적인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꼬집어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준다면 남조선의 ‘국방중기계획’이나 다를 바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여정 부부장은 남북관계가 완전 파괴로 치닫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모든 언행에 심사숙고할 것을 요구했다.

 

아래는 김여정 부부장 담화 전문이다.

 

------------아래--------------

 

보도에 따르면 미싸일 발사시험을 참관한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의 미싸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라는 부적절한 실언을 했다고 한다.

 

보도에 밝혀진 《대통령》의 실언이 사실이라면 소위 한 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는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다.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망탕 따라 하고 있는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

 

우리는 지금 남조선이 억측하고 있는 대로 그 누구를 겨냥하고 그 어떤 시기를 선택하여 《도발》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당대회결정 관철을 위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계획의 첫해 중점과제수행을 위한 정상적이며 자위적인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꼬집어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준다면 남조선의 《국방중기계획》이나 다를 바 없는 것이다.

 

남조선이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이 특정한 누구를 겨냥한 것이고 조선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바람직하지 않은 일임을 스스로 인정한다면 우리도 한사코 남조선이 우리의 계획과 해당 활동을 걸고 든다 해도 무방하고 당연하다 여겨줄 것이다.

 

우리는 현 남조선《대통령》이 평화를 위해 강력한 힘이 뒤받침되여야 한다는 말을 누구보다 잘 외우는 《대통령》으로 알고 있다.

 

자기들의 류사행동은 평화를 뒤받침하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고 우리의 행동은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으로 묘사하는 비론리적이고 관습적인 우매한 태도에 커다란 유감을 표하며 장차 북남관계발전을 놓고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방을 헐뜯고 걸고 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남관계는 여지없이 완전파괴에로 치닫게 될 것이다.

 

우리는 그것을 바라지 않는다.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하여야 한다.

 

앉아서 《북한》을 이길 수 있다는 《힘자랑》이나 하는 것이 《대통령》이 할 일인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                                                 

주체110(2021)년 9월 15일

평양(끝)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