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미 외교장관 통화, 폼페이오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위해 노력"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8/09/17 [17:29]

한미 외교장관 통화, 폼페이오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위해 노력"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8/09/17 [17:29]

문재인 정부 들어 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한미 외교장관들이 전화통화를 갖고,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현황과 최근 남북관계 진전 동향 등에 대하여 설명하고 의견을 교환하였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준비현황을 설명했다.

 

이에 폼페오 장관은 강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면서 상호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2시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남북한 사이에서 군사적 대치 상황으로 인한 긴장과 무력 충돌의 가능성, 그리고 전쟁의 공포를 우선적으로 해소하는 것,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것”의 문제에 집중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