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은희 “윤석열 당선인, 집무실 졸속 이전이 가져올 폐해 알고 있나”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4/11 [14:53]

김은희 “윤석열 당선인, 집무실 졸속 이전이 가져올 폐해 알고 있나”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4/11 [14:53]

“대통령 집무실 졸속 이전으로 제1호 국가공원 생태평화공원을 조성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있을 거라고 보인다.” 

 

김은희 ‘온전한 생태평화공원 조성을 위한 용산시민회의’ 대표는 이처럼 말했다.

 

용산 미군기지가 반환되면 그곳에 제1호 국가공원으로 ‘용산공원’이 들어설 계획이다. 그런데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용산공원 조성과 미군기지 반환 협상에서 여러 문제점을 발생시킬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주권방송이 지난 8일 공개한 영상 ‘윤석열 집무실 용산 이전, 미군기지 반환과 오염을 전혀 모르는 졸속 결정’에서 김은희 대표는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논란으로 용산 미군기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은희 대표는 현재 10% 정도 반환된 용산 미군기지를 온전히 반환받기 위해서는 국민의 관심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은희 대표는 윤석열 당선인이 용산 미군기지 반환 과정, 반환된 미군기지에 용산공원 조성 계획, 미군기지 환경오염 정화 비용 문제 등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대다수가 반대하는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졸속으로 추진하는 것을 보면서 윤 당선인이 미군기지 환경오염 문제에 관한 책임을 미국에 묻지 않으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은희 대표는 “용산기지는 거의 한 120여 년 만에 지금 외국 군대로부터 우리가 되돌려받는 곳이다. 아픈 상처가 있는 역사를 치유하고 제대로 된 민족의 자존심을 세우는 공원으로 만들자고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환경을 오염시킨 데 대해 미국에 돈을 받고, 정화 책임을 미국이 지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만 우리 후세대들에 당당한 공원이 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계속해 “그런데 이렇게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졸속으로 처리하다 보면 정화가 제대로 안 될 수도 있고 또 한편으로는 정화 비용과 관련해서 미국에 책임을 묻지 못할 수 있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용산 주민들은 김은희 대표처럼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 그래서 용산 주민과 단체들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반대 용산공동행동(준)’을 꾸려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반대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래는 주권방송 영상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