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북관계가 총탄이 빗발쳤던 참혹한 시대로 되돌아가길 원하나”

단체들, 김영호 통일부 장관 지명 철회 요구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3/06/30 [15:05]

“남북관계가 총탄이 빗발쳤던 참혹한 시대로 되돌아가길 원하나”

단체들, 김영호 통일부 장관 지명 철회 요구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3/06/30 [15:05]

김영호 성신여대 교수의 통일부 장관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대북 적대적인 발언을 해왔으며, 왜곡된 역사 인식을 지닌 김 교수가 통일부 장관으로 임명되면 그렇지 않아도 심각한 남북관계는 상상하기 힘든 상황으로 치달으리라는 주장이다.

 

먼저 ‘함께 만드는 통일세상 평화이음’(아래 평화이음)은 30일, 「김영호 교수를 통일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국민 모독행위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북관계를 적대 관계로 규정하고 체제 대결을 선동하는 사람이 통일부 장관이라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김 교수가 박근혜 탄핵 촛불집회에 참여한 국민을 ‘체제전복 세력’이라고 말했던 것과 2018년 대법원의 일본 전범기업 강제동원 배상을 판결을 ‘반일종족주의적 사고’라고 말한 것에 대해 지적했다. 

 

평화이음은 “윤석열 정권의 이런 행보는 마치 일본과 편 먹고 같은 민족인 북한, 그리고 국민과 싸우자는 듯하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전국민중행동 자주평화통일위원회(아래 자평통위)은 지난 29일 성명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 통일부를 반통일부로 만들 셈인가!」에서 “적대적 대북관과 극우적 관점으로 점철된 김영호를 어찌 통일부 장관으로 지명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이 통일부를 없앨 심산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는 지명이라고 주장했다.

 

자평통위는 “윤석열 정부는 지금 당장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 지명을 철회하고 낡아빠진 흡수통일, 대북 적대정책을 폐기하라”라고 요구했다.

 

(사)겨레하나도 29일 성명을 발표했다.

 

겨레하나는 「대북 적대, 강제동원 부정 뉴라이트, 김영호 통일부 장관 지명 중단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대북 적대 인사인 김영호 교수의 통일부 장관 후보 지명은, 임기 내 남북대화가 아니라 군사적 대결을 지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반북 친일 김영호 교수의 통일부 장관 임명을 통해 북을 자극하고 압박한다면 남북관계는 총탄이 빗발쳤던 참혹한 시대로 되돌아갈 수도 있다”라고 경고하며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아래는 평화이음 논평 전문이다.

 

[논평] 김영호 교수를 통일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국민 모독행위이다

 

차기 통일부 장관으로 김영호 성신여대 교수가 지명됐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김 교수는 남북관계를 ‘적대 관계’로 규정하고 북한 정권을 타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이력의 소유자다. 6.15 남북공동선언을 북한의 선전과 선동에 놀아난 것이라면서, 체제통일(흡수통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남북관계를 적대 관계로 규정하고 체제 대결을 선동하는 사람이 통일부 장관이라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북한은 적대와 대결의 대상이 아니라 대화와 협력, 통일의 상대방이다. 적대와 대결로는 전쟁의 위기밖에 얻을 것이 없다는 것이 우리의 역사적 경험이다.

 

김 교수는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탄핵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 “체제전복 세력에 붉은 카펫을 깔아주는 결과”라며 당시 들불처럼 번진 박근혜 탄핵 촛불을 비난했다고 한다. 박근혜는 국정을 농단하고 나라와 국민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은 범죄자이다. 그런데 ‘체제전복 세력 운운’하는 것은 박근혜 퇴진을 위해 촛불을 든 국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다. 

 

김 교수는 또한 일제 강제 동원 피해자에 대한 배상 책임을 인정한 2018년 대법원판결을 두고 ‘반일종족주의적 사고’에 사로잡혀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런 사람을 장관으로 지명하다니 제삼자 변제 방식의 강제동원 해법을 공식화하고, 일본의 핵오염수 방류를 적극적으로 옹호해 국민으로부터 친일 매국적이라 지탄받는 정권답다.

 

윤석열 정권의 이런 행보는 마치 일본과 편 먹고 같은 민족인 북한, 그리고 국민과 싸우자는 듯하다. 윤석열 정권은 이런 행보를 보인 역대 정권의 말로가 어떠했는지에 교훈을 찾아야 할 것이다. 

 

2023년 6월 30일

함께 만드는 통일세상 평화이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