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북 영주,“채상병 수사외압 의혹 혐의자 임종득을 수사하라!” 고발 기자회견

엄새용 | 기사입력 2024/03/26 [23:55]

경북 영주,“채상병 수사외압 의혹 혐의자 임종득을 수사하라!” 고발 기자회견

엄새용 | 입력 : 2024/03/26 [23:55]

▲ 채수근 상병 수사외압 의혹 혐의자 임종득 고발기자회견이 3월 26일 오전, 영주시청 기자실에서 열렸다.     ©엄새용 통신원

 

채수근 상병 순직사건 수사외압 의혹의 당사자인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이 국힘당(경북 영주영양봉화) 후보로 나선 가운데, 영주안동촛불행동은 임종득 후보자 고발 기자회견을 영주시청 기자실에서 열었다.

 

기자회견은 채수근 상병에 대한 명복을 비는 시간을 가지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연대발언자로 소개된 천재욱 영주시민연대 대표는 "채수근 상병사건을 통해서 국가권력이 한 생명을 얼마나 소홀히 여기는지 다시 확인하고 있다 외압의혹 당사자인 후보자를 공천하는 것은 유권자를 우롱하고 지역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는 일"이라면서 이번 사안을 비판하였다.

 

이어서  "임종득 후보자는 후보라는 명함을 떼고 성실히 조사를 받으라 이를 위해 영주 시민들과 단체들이 나서서 잘못된 것을 바로 잡는 것에 온힘을 다하겠다"라며 공수처의 즉각수사를 촉구하였다. 

 

▲ 채수근 상병 수사외압 의혹 혐의자 임종득 고발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들고있던 손피켓이다.     ©엄새용 통신원

 

진영미 대구촛불행동 대표는 "윤석열 정권 이후 사회시스템이 다 망가졌다 이를 바로 잡는 총선이 되어야하는데 공천자들을 볼 때마다 억장이 무너진다 반드시 이런 사람들은 당장 사퇴를 하거나 주권자의 힘으로 낙선시켜야한다 대구도 함께 앞장서서 이 일을 함께하겠다"라고 연대의 마음을 전하였다. 

 

발언 뒤에는 기자회견문 낭독과 참석자 단체 사진촬영을 진행한 후에 이날 기자회견을 마무리하였다.

 

한편, 임종득 후보자에 대한 고발장은 기자회견이 마무리된 직후 고위공직자수사처로 우편발송되었다. 

 

▲ 3월 26일 오전, 채수근 상병 순직사건 외압의혹 당사자인 임종득 후보자에 대한 고발장이 우편 접수 되었다.     ©엄새용 통신원

 
채수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