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문] 북 외무성 “제재 덕에 핵열강에 등단”…미국 새 제재 움직임에 경고

이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11:31]

[전문] 북 외무성 “제재 덕에 핵열강에 등단”…미국 새 제재 움직임에 경고

이인선 기자 | 입력 : 2024/04/25 [11:31]

김은철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이 25일 미국에 경고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김은철 부상은 “지난 10여 년간 유엔에서 대조선 제재[대북 제재] 결의 이행 감시에 종사해온 불법적 존재가 조락될 위기에 처하게 되자 미국이 거덜이 난 제재 압박 구도의 파구를 메꾸어보려고 급급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임기 연장에 실패했다. 전문가위원회는 4월 30일 활동이 종료된다. 이에 미국은 한국, 일본 등과 전문가위원회 역할을 대신해 대북 제재 이행을 감시할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김은철 부상은 “미국이 가장 선호하는 외교 도구인 제재는 타민족에 대한 지배와 예속에 명줄을 걸고 있는 그들에게 있어서 한시도 떼어놓고 살 수 없는 생존 수단”이지만 “그것이 여기 조선반도[한반도]에서는 미국의 목을 조이는 올가미로 되고 있다는 것도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역설했다.

 

또 “미국의 극악무도한 제재는 우리 국력의 단계적 상승을 분발시킨 촉매제, 동력으로 작용해왔다”라며 “바로 미국의 핵위협 때문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이 핵보유를 결단하게 되었고 바로 미국의 끊임없는 적대시 정책과 제재 압박 때문에 우리가 헛눈을 팔지 않고 직주하여 세계적인 핵열강의 지위에 등단하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의 제재에 이력이 텄으며 그 어떤 가혹한 제재에도 맞받아나갈 능력과 큰 힘을 갖추었다”라며 “제재와 압박이 가해질수록 더욱 강해지고 억세어지는 국가 실체가 다름 아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은철 부상은 “미국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대하는 새로운 제재판을 펼쳐놓는 경우 우리는 거기에서 미국이 가장 두려워하는 힘의 상향조정에 필요한 새로운 기회를 잡게 될 것”이라며 “미국과의 대결에서 우리가 잃을 것은 제재의 사슬과 핵위협이고 얻을 것은 우리의 영원한 안전과 번영”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미국의 가증되는 적대적 위협과 제재 압박으로부터 자기의 주권적 권리와 안전 이익을 철저히 수호할 것이며 이미 틀어쥔 군사기술적 강세를 불가역적으로 만들고 주변 안보 형세의 통제력을 제고하기 위한 보다 강력한 실제 행동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김은철 부상 담화 전문이다.

※ 원문의 일부만으로는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고 편향적으로 이해하거나 오해할 수도 있기에 전문을 게재합니다. 전문 출처는 미국의 엔케이뉴스(NKnews.org)입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김은철 미국 담당 부상 담화

지난 10여 년간 유엔에서 대조선 제재 결의 이행 감시에 종사해온 불법적 존재가 조락될 위기에 처하게 되자 미국이 거덜이 난 제재 압박 구도의 파구를 메꾸어보려고 급급하고 있다.

반세기 이상 적대세력들의 제재 속에서 살아온 우리에게 있어서 현 미 행정부가 드러내 보이고 있는 제재 집념은 결코 새로운 것이 아니다.

미국이 가장 선호하는 외교 도구인 제재는 타민족에 대한 지배와 예속에 명줄을 걸고 있는 그들에게 있어서 한시도 떼어놓고 살 수 없는 생존 수단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이 여기 조선반도에서는 미국의 목을 조이는 올가미로 되고 있다는 것도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지난날 미국이 유엔 무대에서 새로운 제재 결의를 조작해낼 때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보다 위력하고 보다 향상된 핵시험을 촉발시켰듯이 미국의 극악무도한 제재는 우리 국력의 단계적 상승을 분발시킨 촉매제, 동력으로 작용해왔다.

바로 미국의 핵위협 때문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핵 보유를 결단하게 되었고 바로 미국의 끊임없는 적대시 정책과 제재 압박 때문에 우리가 헛눈을 팔지 않고 직주하여 세계적인 핵열강의 지위에 등단하게 되었다.

물론 그 폭과 심도, 기간에 있어서 역사상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가장 야만적이고 반인륜적인 미국의 제재로 인하여 우리 인민은 커다란 고통 속에 막대한 대가를 치르지 않으면 안 되었다.

경애하는 국무위원장 동지께서 천명하신 바와 같이 미국이 우리 인민에게 강요해온 고통은 미국을 향한 강렬한 분노로 화하였으며 그 분노는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최강의 힘을 비축하려는 우리의 결심과 의지를 백배해주고 있다.

우리는 미국의 제재에 이력이 텄으며 그 어떤 가혹한 제재에도 맞받아나갈 능력과 큰 힘을 갖추었다.

제재와 압박이 가해질수록 더욱 강해지고 억세어지는 국가 실체가 다름 아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다.

우리는 바이든 행정부가 맥이 빠질 대로 빠진 대조선 제재 압박 소동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무엇을 기도하고 있는가를 정확히 투시하고 있다.

분명히 해두지만 미국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대하는 새로운 제재판을 펼쳐놓는 경우 우리는 거기에서 미국이 가장 두려워하는 힘의 상향조정에 필요한 새로운 기회를 잡게 될 것이다.

미국은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항할 우리의 의지를 절대로 빼앗을 수 없으며 미국과의 대결에서 우리가 잃을 것은 제재의 사슬과 핵위협이고 얻을 것은 우리의 영원한 안전과 번영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미국의 가증되는 적대적 위협과 제재 압박으로부터 자기의 주권적 권리와 안전 이익을 철저히 수호할 것이며 이미 틀어쥔 군사기술적 강세를 불가역적으로 만들고 주변 안보 형세의 통제력을 제고하기 위한 보다 강력한 실제 행동을 취해나갈 것이다.

주체113(2024)년 4월 25일

평양(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