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푸틴 대통령, 18~19일 방북

이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20:09]

푸틴 대통령, 18~19일 방북

이인선 기자 | 입력 : 2024/06/17 [20:09]

▲ 2023년 9월 13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북러정상회담이 진행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19일 북한을 방문한다.

 

지난해 9월 북러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을 북한으로 초청했다.

 

크렘린궁은 17일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2024년 6월 18일부터 19일까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세르게이 나리시킨 러시아 대외정보국(SVR) 국장은 같은 날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우리 대통령의 북한 방문에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방문은 잘 준비되고 있다”라고 표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서방이 어떠한 도발을 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대비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18일 러시아 북부 시베리아에 있는 자치공화국 ‘사하공화국(야쿠티야)’을 방문했다가 방북할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2000년 7월 19~20일 이후 24년만이다.

 

푸틴 대통령과 함께 데니스 만투로프 제1부총리, 알렉산드르 노박 연료에너지 담당 부총리,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부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부장관, 미하일 무라시코 보건부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생태부장관, 로만 스타로보이트 교통부장관,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 유리 보리소프 연방 우주국 ‘로스코스모스’ 총사장, 올레그 벨로죠프 러시아철도공사 최고경영자 등이 방북한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정책 보좌관은 17일 “이번 방문은 공식적으로는 이틀에 걸쳐 진행되지만, 실제로는 6월 18일 저녁 늦게 평양으로 날아갈 예정이다. 실질적인 일정은 6월 19일에 진행될 것”이라며 매우 풍성한 일정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샤코프 보좌관은 “확대 회담과 정상 간 비공식 회담을 포함해 다양한 형식의 회담이 진행될 것”이라며 축하 공연, 국빈 연회, 해방탑 화환 진정 등도 계획되어 있다고 밝혔다.

 

회담에서는 “가장 중요하고 가장 민감한 문제”가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북러 간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 관련 협정을 개정한다.

 

방북 이후 푸틴 대통령은 19~20일 응우옌푸쫑 베트남공산당 중앙위 총비서의 초청에 따라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